보도자료

중앙대광명병원, ‘메타버스 해돋이’로 환자들에게 희망을

작성자
interfo
작성일
2023-01-04 09:51
조회
46
입원 환자 및 보호자, 교직원들의 뜨거운 호응 얻어


중앙대학교 광명병원이 1일 새해 첫 일출시간에 맞춰 입원 환자들에게 ‘메타버스 해돋이’를 통해 경포대의 실시간 해돋이를 감상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했다. 사진=중앙대광명병원


중앙대학교광명병원은 직접 방문이 어려운 입원환자과 보호자, 교직원들이 계묘년 새해 첫 해돋이를 감상할 수 있도록 병원업계 최초로 ‘메타버스 해돋이’를 시행했다고 1일 밝혔다.

새해 첫해가 밝아오는 계묘년 1월 1일 7시 40분께, 중앙대광명병원에 입원한 환자들은 ‘중앙대 광명병원 메타버스’ 어플리케이션에 접속해 경포대에서 실시간으로 중계하는 해돋이를 감상했다. 또한 실시간 채팅과 소원 등날리기, 영상편지 등을 통해 신년에 대한 희망과 쾌유를 기원했다.

중앙대학교광명병원은 메타버스플랫폼 전문회사인 ㈜인터포와 병원 전용 메타버스 플랫폼을 만들어 직접적으로 참여가 어려운 환자들이 동해의 일출을 감상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병실에서 메타버스 해돋이를 감상한 한 환자는 "단순한 TV중계가 아닌 메타버스를 통해 해돋이를 보니 신기하다"며 "응원을 보내준 가족들과 병원직원들의 사려 깊은 마음에 감동받았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개원전부터 AI·빅데이터 등 ICT 기술을 활용한 ‘초연결(Hyper-Connectivity)’을 통해 스마트병원의 패러다임선도를 목표로 한 중앙대광명병원은 디지털트윈 세상에 병원을 구현하는 ‘메타버스피탈(Metaverspital)’을 구축중이다. 이번 메타버스 해돋이 역시 메타버스피탈의 일환으로 시행됐다.

중앙대광명병원은 단순히 기술적인 측면에 첨단디지털기술을 적용해 편리함을 추구하는 것을 넘어 환자와 보호자의 마음을 감싸 안고 희망을 전달하는 등 감성적인 측면에도 첨단기술을 활용해 진정한 의미의 환자중심의 의료를 실현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철희 병원장은 "의료기관의 디지털전환은 결국엔 환자중심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한 것"이라며 "메타버스 해돋이를 통해 답답한 입원생활로 지친 환자분들이 희망을 갖고 쾌유하시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헬스경향 기사 원문보기
중부일보 기사 원문보기
의학신문 기사 원문보기